Home
ID 저장
 ID/PW 찾기
 ID/PW 등록
 ID 차단풀기
 광고안내
 구독안내
 회사소개
 기사창고
[박무현의 視視角角] 벙커링 항만 LNG 판매량 증가
- 저유황 최대 벙커링항 로테르담의 LNG선박연료 판매 증가전세계 저유황 벙커링의 40%를 차지하고 있는 로테르담 항구에서는 석유연료 판매량 감소와 LNG 선박연료 판매량 증가를 강 ... / 취재팀
[박무현의 視視角角] Solidus, 성공의 열쇠는 시스템 내재화
- KC-1 화물창 탑재 선박의 운항 중단 소식국내 선사 SK해운이 KC-1 화물창이 탑재한 LNG선 2척을 삼성중공업으로부터 올해 상반기 인도받아 운항을 시작했지만 가스가 새어나갈 가능 ... / 취재팀
[박무현의 視視角角] Scrubber, 선체 내부에 부식 유발
저유황 사용은 엔진에 치명적인 손상을 미친다는 의견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Scrubber 역시 선박에 기술적 결함을 유발하고 있는 것이다. 선박연료는 LNG, LPG, 메탄올과 같은 새로 ... / 취재팀
[박무현의 視視角角] LNG, 가장 현실적인 선박 연료로 부상
점진적으로 늘어나는 선박 교체수요는 한국 조선업이 모두 가져오게 될 것이며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앞선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. ... / 취재팀
[박무현의 視視角角] 국내외 조선업계와의 논의와 결과
- 저유황의 기술적 결함과 LNG 연료의 당위성 제고지난달 ‘저유황의 역습’에 관한 In-depth 보고서를 세계 최초로 발간한 후 3주간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조선업계의 기술 및 산업 ... / 취재팀
[박무현의 視視角角] 저유황의 역습, 최적의 대안은 LNG 연료
- 저유황 사용량 증가와 선박 보험금 청구의 증가몇 해 전 해외선급 주관 선주사 포럼에서 발표되었던 주제 중 하나가 저유황 사용으로 인한 사고 사례였다. 중국 조선소로부터 인도 ... / 취재팀
[박무현의 視視角角] 중국 선박의 보험금 청구는 한국 선박 보다 두 배 더 많다
- 중국 선박의 보험금 청구 급격히 증가 ”Cefor cautioned that it is usually hesitant to publish statistics by factors like builder, class, flag or engine maker.” Cefor(No ... / 취재팀
[박무현의 視視角角] 증가하는 엔진 손상, LNG추진선 시대를 앞당기고 있다
- SOx규제와 저유황 사용은 엔진 손상을 높이고 있다 2010년부터 ECA(Emission Control Areas)에서 저유황을 선박 연료로 사용해야 하는 규제가 강화되면서 선박 엔진시스템에 손상이 ... / 취재팀
[박무현의 視視角角] 대세는 LNG선, LNG 추진이 되고 있다
- 선박엔진의 대세는 ME-GI와 같은 이중연료 저속추진엔진조선소들의 LNG선 수주실적은 연일 계속되고 있다. 중국은 지난해 한국을 제치고 세계 2위 LNG수입국이 되었으며 러시아 야말 ... / 취재팀
[박무현의 視視角角] 대우조선, VL탱커 분야서도 수주경쟁 주도
-2010년 이후 탱커 해체량 최고 수준으로 증가탱커 해체량은 2010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증가되었다. 2017년 7월부터 탱커 해체량이 증가되기 시작했으며 2018년 4개월 동안의 탱커 해 ... / 취재팀
현대미포, 곧 MR 탱커 4+4척 수주 / 취재팀
현대상선 ‘컨’선 20척 모두 스크러버 장착할 듯 / 취재팀
현대미포, MR 탱커 2척 수주 / 취재팀
한·중·일·대만, Evergreen 피더 ‘컨’선 수주 경쟁 / 취재팀
현대중, 곧 LNG선 1척 수주할 듯 / 취재팀
현대중, LNG선 4+3척 수주 / 취재팀
스크러버, 이젠 선착순이다 / 취재팀
LPG 벙커링 3~4년 있어야 본격화 / 취재팀
Dorian LPG, 최대 友軍 확보 / 취재팀
“국내 조선업계, 미‧중 무역전쟁 타격 거의 안 받을 듯” / 취재팀
뉴스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안내 구독안내 회사소개 기사검색
광고 (주)선박뉴스 / 등록 번호 : 서울아00481 / 창간 일자 : 1997년 9월 1일 / 인터넷 뉴스 등록 일자 : 2007년 12월 28일 / 제호 : 선박뉴스 / 발행인 : 정호인 / 편집인 : 정은영 / 발행소 :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25길 30 / 발행소의 전화 번호 : 02)733-7971 ㅣ 팩스 : 02)733-7972

Copyright ⓒ 1997 (주)선박뉴스. All rights reserved.
Contact info@shipnews.co.kr for more information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