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ome
ID 저장
 ID/PW 찾기
 ID/PW 등록
 ID 차단풀기
 광고안내
 구독안내
 회사소개
 기사창고
이마바리 2년반치 일감 확보
일본 이마바리조선은 2021년까지 일감을 마련했다. ... / 취재팀
조업 중단했던 中 조선소들 기지개
상당수 중국 조선소가 폐쇄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... / 취재팀
日 수주 실적 하락
일본수출선협회 ... / 취재팀
Ecovix, Rio Grande 야드 매각키로
브라질 Ecovix 조선은 ... / 취재팀
日, 200K dwt LNG 추진 벌크선 개발
일본 조선사 ... / 취재팀
中 신조선가 미세한 상승세 유지
6월 지수는 5월 보다 ... / 취재팀
못 먹는 감 찔러나 볼까...
질투의 화신인가. 일본은 왜 우리 조선업계를 그렇게 시기를 하는 것일까? ... / 취재팀
中 최대 ‘컨’선 20,000 teu급 → 21,000 teu급으로
Changxing Island 소재 ... / 취재팀
“Chiva 야드 신조선 건조 중단 사실 아니다”
Mitsui E&S조선(三井 E&S 造船)은 ... / 취재팀
SembCorp, Sevan Marine LNG 사업 인수키로
싱가포르 SembCorp Marine이 ... / 취재팀
현대미포, 곧 MR 탱커 4+4척 수주 / 취재팀
현대상선 ‘컨’선 20척 모두 스크러버 장착할 듯 / 취재팀
현대미포, MR 탱커 2척 수주 / 취재팀
한·중·일·대만, Evergreen 피더 ‘컨’선 수주 경쟁 / 취재팀
현대중, 곧 LNG선 1척 수주할 듯 / 취재팀
현대중, LNG선 4+3척 수주 / 취재팀
스크러버, 이젠 선착순이다 / 취재팀
LPG 벙커링 3~4년 있어야 본격화 / 취재팀
Dorian LPG, 최대 友軍 확보 / 취재팀
“국내 조선업계, 미‧중 무역전쟁 타격 거의 안 받을 듯” / 취재팀
뉴스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안내 구독안내 회사소개 기사검색
광고 (주)선박뉴스 / 등록 번호 : 서울아00481 / 창간 일자 : 1997년 9월 1일 / 인터넷 뉴스 등록 일자 : 2007년 12월 28일 / 제호 : 선박뉴스 / 발행인 : 정호인 / 편집인 : 정은영 / 발행소 :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25길 30 / 발행소의 전화 번호 : 02)733-7971 ㅣ 팩스 : 02)733-7972

Copyright ⓒ 1997 (주)선박뉴스. All rights reserved.
Contact info@shipnews.co.kr for more information.